자료실

SAC 칼슘과 방사능

작성자
Admin
작성일
2016-01-06 23:31
조회
1137
방사능은 방사선을 배출하는 능력
방사능은 방사선을 배출하는 능력으로 알파파와 베타파, 감마파를 방출한다. 이런 방사능현상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잠깐 물질의 구조를 알아 볼 필요가 있다. 물질을 이루고 있는 원자는 양성자와 중성자, 전자로 이루어져 있는데, 양성자와 중성자의 수가 달라 질량이 다른 원소들을 동위원소라고 한다. 그런데 이 중 중성자의 개수가 원래 원자의 개수보다 많거나 적으면 불안정한 상태가 되는데, 이 불안정한 상태를 안정화하기 위하여 원자는 균형을 이룰 때까지 입자를 방출하는데 이를 방사능이라고 한다. 이 방사능 물질은 어두운 곳에서 스스로 푸른 빛을 내는데, 퀴리 부인이 발견한 라듐도 이 방사능 물질의 일종이다.

자연상태에서도 방사능에 노출이 된다
지구상에서 살아가는 보통 사람들은 일반적인 상태에서도 자연 방사능에 노출이 되어 있다. 자연 방사능은 빛, 태양열, 우주에서 지구로 끊임없이 내려오는 높은 에너지입자인 우주선 등이 그 예로, 1년 동안 이런 자연 방사능에 평균적으로 2.4mSv(밀리 시버트, 방사능 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을 재는 단위로, 일반적인 허용치는 1mSv이다.)정도 노출이 된다. 자연방사능과 의료 목적의 방사능치료를 제외하고 일반적인 피폭 허용치는 일년에 1mSv이다. 흉부 x-선 촬영 시 1회 당 0.1~0.3mSv, CT촬영 시는 8~10mSv정도 노출이 된다.
전문가들은 500mSv까지는 건강에 큰 이상이 없지만, 1시버트(Sv, 1시버트는 1000밀리시버트이다)에서는 구토나 메스꺼움이 나타날 수 있고 4Sv 에서는 50%의 사람들이 30일 내에 사망하게 된다.

5~10Sv에서는 조혈기의 장애를 일으켜 고도의 백혈구, 혈소판 등이 감소하여 4~6주 후에 사망의 가능성이 높으며 10~15Sv에서는 소화기 장애가 발생하여 2주 후 장염과 쇼크로 사망한다. 50Sv이상일 경우 중추신경장애로 오심과 구토 등이 일어나며 피폭 몇 시간 후 뇌부종으로 사망하게 된다.

돌연변이 세포들의 발병, 인체의 면역력에 따라 달라
이런 방사능에 생물이 노출되는 것을 ‘피폭’이라고 부른다. 강력한 에너지를 지닌 방사능은 생물의 DNA사슬을 끊거나 손상시켜 세포 분열 체계를 교란시킨다. 인체가 소량의 방사능에 노출이 되었을 때는 이런 반응이 즉시 나타나는 것은 아니다. 또한 방사선에 노출된 양이 얼마 이상에서 암이 발생한다고 정해져 있거나 알려진 바가 있는 것도 아니며, 이는 방사선에 많이 노출이 될수록 암이 발생할 확률이 높아지는 확률적 영향이라고 볼 수 있다.
DNA에 이상이 생긴 세포들은 괴사하거나 변형이 되는데, 변형이 된 돌연변이세포들이 암이나 백혈병, 골수종, 탈모, 기형아출산 등을 일으킨다. 우리 몸은 이런 돌연변이 세포들을 제거하는 고유의 면역체계를 가지고 있는데 이 면역체계가 얼마나 튼튼한가에 따라 돌연변이 세포들의 발병율이 달라진다.

우리 몸의 면역기능이 제대로 작동하지 못하여 돌연변이 세포들이 불어나게 되면 특히 우리 인체 중 세포 분열이 활발한 곳일수록 치명적인 타격을 입는다. 방사능 피폭으로 인해 발생하는 질병들이 유방암이나 불임 등 생식기 계통의 문제이거나, 백혈병 등의 혈액세포를 만들어 내는 골수의 병이라는 점에서 알 수 있다. 또한 유아나 태아들은 상대적으로 어른에 비해 세포분열이 왕성하기 때문에 더 큰 피해를 입는다.

현재까지 SAC Calcium은 특히 골수를 건강하게 하는것이 탁월하다. 다발성골수종, 백혈병, 혈액암에 이르기까지 완벽하게 회복시켯음을 임상적으로 확인햇다.
SAC Calcium은 방사능에 오염된 지역내의 음식물에 함유된 방사능원소에의한 내부피폭으로 발생되는 세포돌연변이를 막는데 강력히 추천한다.
전체 0